2020.04.07 (화)

  • 흐림속초9.4℃
  • 맑음7.3℃
  • 맑음철원7.7℃
  • 맑음동두천6.7℃
  • 맑음파주5.3℃
  • 구름많음대관령2.6℃
  • 맑음백령도7.7℃
  • 구름많음북강릉10.1℃
  • 구름많음강릉10.1℃
  • 구름많음동해10.6℃
  • 맑음서울8.3℃
  • 맑음인천8.4℃
  • 맑음원주9.9℃
  • 구름많음울릉도8.2℃
  • 맑음수원6.6℃
  • 맑음영월11.5℃
  • 맑음충주10.1℃
  • 구름조금서산6.6℃
  • 맑음울진9.0℃
  • 맑음청주10.3℃
  • 구름조금대전9.5℃
  • 맑음추풍령9.8℃
  • 맑음안동12.5℃
  • 맑음상주11.6℃
  • 맑음포항15.8℃
  • 구름많음군산8.6℃
  • 맑음대구14.9℃
  • 흐림전주9.4℃
  • 맑음울산13.7℃
  • 맑음창원13.2℃
  • 구름많음광주9.9℃
  • 맑음부산15.0℃
  • 맑음통영14.8℃
  • 흐림목포9.4℃
  • 맑음여수13.5℃
  • 맑음흑산도8.7℃
  • 구름많음완도10.5℃
  • 흐림고창9.4℃
  • 맑음순천10.5℃
  • 맑음홍성(예)8.0℃
  • 맑음제주12.5℃
  • 구름조금고산11.6℃
  • 구름조금성산11.1℃
  • 구름조금서귀포12.3℃
  • 맑음진주8.5℃
  • 맑음강화8.5℃
  • 맑음양평9.8℃
  • 맑음이천8.5℃
  • 맑음인제9.3℃
  • 맑음홍천10.3℃
  • 맑음태백8.0℃
  • 맑음정선군8.7℃
  • 맑음제천9.7℃
  • 맑음보은8.1℃
  • 맑음천안9.0℃
  • 맑음보령5.9℃
  • 맑음부여7.5℃
  • 구름조금금산9.4℃
  • 맑음8.5℃
  • 구름많음부안8.6℃
  • 흐림임실8.4℃
  • 흐림정읍8.8℃
  • 맑음남원9.2℃
  • 구름많음장수8.7℃
  • 흐림고창군9.5℃
  • 흐림영광군8.5℃
  • 맑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9.0℃
  • 맑음북창원13.5℃
  • 맑음양산시13.5℃
  • 구름조금보성군10.4℃
  • 구름많음강진군8.7℃
  • 구름많음장흥8.5℃
  • 흐림해남8.6℃
  • 맑음고흥10.8℃
  • 맑음의령군13.1℃
  • 맑음함양군12.0℃
  • 맑음광양시13.3℃
  • 흐림진도군10.1℃
  • 맑음봉화8.0℃
  • 맑음영주11.5℃
  • 맑음문경11.4℃
  • 맑음청송군12.4℃
  • 맑음영덕11.3℃
  • 맑음의성13.2℃
  • 맑음구미13.7℃
  • 맑음영천13.6℃
  • 맑음경주시10.4℃
  • 맑음거창11.7℃
  • 맑음합천11.3℃
  • 맑음밀양11.8℃
  • 맑음산청11.9℃
  • 맑음거제14.4℃
  • 맑음남해13.5℃
기상청 제공
민족의 희노애락이 담긴 작품, 오페라 ‘1945’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행사

민족의 희노애락이 담긴 작품, 오페라 ‘1945’ 개막

국립오페라단의 오페라 <1945>이 대장정의 서막을 연다.

9월 27일(금)~28일(토)에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이 작품은 배삼식 대본으로 2017년 국립극단에 의해 명동예술극장에서 연극으로 공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던 작품이다. 국립오페라단은 이 작품을 오페라로 새롭게 제작하여 새로운 공연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꿈에서도 그리던 광복을 맞았지만 혼돈이 끝나지 않았던 시절의 다양한 인간 군상이 그려진다. 암울한 상황에서도 한글 강습회를 열어보려던 지식인원창, 그의 현실적인 아내 순남, 전재민 구제소의 최고령자 이노인과 그의 아들 만철, 생활력 강한 만철의 아내 끝순, 분이에게 순정을 보여주는 인호, 오갈 데 없는 밑바닥 인생의 막난과 섭섭, 위안부였던 분이와 미즈코.

그러한 등장인물 가운데 장막난 役의 바리톤 이동환이 있다. 애환 가득하고 어두운 내용이 주가 되는 작품 속에서 웃음을 주는 유일한 캐릭터인 장막난. 극중 망나니와 같은 삶을 살다가 섭섭이(메조소프라노 김향은)를 만나 사랑을 나누는 캐릭터로 극에서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극 중 장막난의 가사 내용처럼 ‘홀개비, 홀엄씨 우연히 만나, 저나 나나 서럽고 고달픈 신세…’라며 박섭섭을 받아들이고 서로 의지하며 어려운 시절을 지나는 장막난과 사람들의 이야기.

이 오페라는 이제 막 광복을 맞은 1945년 자유를 되찾은 고국으로 돌아가고자 머물렀던 만주 전재민 구제소를 배경으로, 그 속에서 펼쳐지는 여러 사건들을 통해 당시를 살았던 민초들의 삶을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재현한다. 이 작품은 악한 일본과 착한 조선과 같은 이분법적 사고의 경계를 넘어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고 남을 이롭게 하는 인간의 보편적인 마음, 즉 ‘자비’의 마음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작가 배삼식이 원작을 직접 오페라 대본으로 개작하고, 오래전부터 오페라와 극음악에 매진하여 의미있는 성과를 내온 작곡가 최우정이 작곡을 맡았다. 작품해석과 무대에 대한 타고난 감각으로 호평받는 고선웅이 연출을 맡았고, 섬세하면서도 선 굵은 연주를 들려주는 정치용이 지휘봉을 잡는다. 여기에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국립합창단이 합류, 명실상부 최고의 제작진과 연주단체, 솔리스트들이 모여 21세기 한국의 오페라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특별히 제작된 작품으로 이 작품을 통해 역사를 돌아보고 한국 오페라의 밝은 미래를 만끽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해본다.

이 공연은 국립오페라단이 주최·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다. 티켓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 B석 3만원, C석 2만원, D석 1만원으로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여러 문의는 예술의전당과 WCN으로 하면 된다.

민족의 희노애락이 담긴 작품, 오페라 ‘1945’ 개막.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